오후의 따스한 햇살이 들어 오는 케이블카 안에서 반짝이는 의암호를 바라보며 추억속으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