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악산케이블카 전망대에서 친자매처럼 다정한 지인들과 함께 기념사진